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0-04-08 18:05 (수)
“정읍 시의원 성추행 사건, 가해자 엄중 처벌하라!”
상태바
“정읍 시의원 성추행 사건, 가해자 엄중 처벌하라!”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0.02.2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녹색당 “시의원 성추행사건 피해자 2차가해 절대 안 된다” 성명
"검찰은 신속히 수사하고 가해자는 엄중 처벌해야 한다"

 

정읍시의회 모 의원에 대한 성추행 고소가 발생한 것에 대해 각계 시민단체들의 분개하는 목소리가 터지고 있다.

전북녹색당(공동운영위원장 김선경, 임준연)은 논평에서 최근 정읍시의회에서 K남성의원으로 인한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논란의 중심인물인 K의원은 지난해 유럽연수 중 금연호텔에서 흡연을 하여 호텔로부터 제재를 받고 벌금조로 클린비를 납부한 바 있으며 이러한 내용을 취재하는 언론사의 홍보비를 집행하지 못하게 하는 등 여러 논란의 당사자이기도 하다고 지목했다.

이어 여러 언론보도의 내용을 보면 K남성의원을 고소한 피해자는 회식자리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성적수치심을 느끼는 신체접촉이나 발언으로 인해 고통을 겪어왔으며 거부의 뜻을 밝혔음에도 성추행이 지속됨에 따라 고소에 이르게 되었다고 밝히고 있다고 고소사건을 이해했다.

하지만 항간에는 피해자를 2차 가해하는 말들이 떠돌고 있다고 한다면서 “2차 가해는 피해자를 더욱 숨게 만들고 더한 고통의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어찌 보면 성추행보다 더한 괴로움을 주기도 한다. 이러한 미투 사건”(성추행,성폭력 피해자가 피해자임을 밝히는 것)의 경우 2차 가해로 인한 피해자의 고통이 더욱 심한 것이 현실이라고 우려를 표방했다.

전북녹색당은 이번 사건은 시의원이 동료 여성 시의원을 성추행한 사건이다. 이번 사건은 현재 정읍 시의원들에게 젠더 감수성이 얼마나 뒤쳐져 있는지를 절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러면서 이 사건으로 인해 지역에서 현재 일상을 살아가는 여성들을 위한 수준 높은 젠더 정책을 기대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녹색당은 또한 이번 사건을 정읍시의회는 무겁게 안고 가야만 할 것이라고 토로한 후 정읍시의원들은 성찰과 교육을 통해 잘못된 젠더의식과 성추행에 관대한 문화에 대한 반성과 쇄신의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경고했다.

정읍시의회가 먼저 나서서 젠더감수성을 키우는 노력을 하지 않는 한 지역사회문화 속에서 성평등한 문화가 정착하리라 기대하기 어렵다는 걱정도 전했다.

전북녹색당은 현재까지 정읍시의회나 K의원의 소속정당에서 사과문을 발표한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면서 정읍시의회는 신속히 윤리특위를 열어 철저한 진상 조사와 그에 따른 합당한 징계 그리고 이번 사태에 대한 대시민 사과 및 재발방지책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와 함께 피해의원은 고소장과 함께 증거물을 제출했다고 하니 검찰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엄중 처벌할 것을 요청하며 전북녹색당은 향후 정읍시의회와 가해의원 소속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후속조처를 시민들과 함께 지켜볼 것이라고 천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