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1-06-18 12:35 (금)
[정읍]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
상태바
[정읍]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
  • 정읍시사
  • 승인 2021.04.2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7년의 오랜 세월을 품은 김명관 고택(국가민속문화재 제26호, 1784년 정조 8년)의 안팎에 봄이 그윽하게 내려앉았다.

영산홍과 금낭화, 동백꽃, 자목련 등 갖은 봄꽃이 겨울에서 깨어나 은은한 향기로 아흔아홉 칸(현재는 여든여덟 칸)의 고택을 가득 채우고 있다. 툇마루에 앉아 문밖으로 바라보이는 풍경은 한편의 한국화를 보는 듯 아름답다.

<자료= 정읍시 제공>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