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2-06-23 03:24 (목)
김민영 정읍시장 예비후보 민주당 탈당 무소속 출마
상태바
김민영 정읍시장 예비후보 민주당 탈당 무소속 출마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2.05.11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공정과 무원칙으로 얼룩진 전북도당, 오직 시민만 바라보며 나아갈 것”

오직 시민만을 바라보며 시민과 함께 정읍의 단단한 미래를 만들어가겠습니다

김민영 정읍시장 예비후보가 6일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먼저 그는 지난 20년간 모진 풍파에도 내 삶의 전부였던 민주당을 굳건히 지켜왔지만 민주당 전북도당의 불공정하고 의혹으로 얼룩진 원칙 없는 공천심사와 이에 동조한 중앙당에 더 이상 시민들의 뜻과 선택권이 유린당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없다시민공천 후보로 정읍시를 시민의 품으로 되돌려드리겠다고 취지를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그동안 민주당을 지켜왔던 20년의 노력이 뜨내기 정치 모리배들의 농간에 이렇게 농락당해야 하는지 서글프고 참담한 마음이 든다지난 일주일은 내 평생의 삶을 돌아보며 만감이 교차하는 시간이었으며 오늘의 김민영을 만들어준 시민들의 뜻을 전력을 다해 받드는 것이 내게 남은 마지막 소임이자 천명이라고 덧붙였다.

누구에게나 균등한 기회와 공정한 경쟁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그것이야말로 민주주의의 탈을 쓴 밀실 파쇼라며 민주당의 공천과정이 공정성도 원칙도 없이 특정인의 입맛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읍시민의 선택을 받고자 했지만 그 기회조차 어이없는 이유로 빼앗기고 말았다이번 공천심사는 민주당의 혁신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를 부정하고 불공정한 기준으로 적용됐으며 후보의 능력과 시민의 지지가 아니라 권력과 힘이 작용한 불투명한 심사로 점철된 지금의 현실을 개탄하며 시민공천을 통해 정읍의 새로운 정치혁신을 완성해 나가겠다고 향후 방향성을 전했다.

아울러 무차별적인 흑색선전으로 민주주의의 꽃이라는 선거를 엉망진창으로 만든 사람들에 대해선 철저한 법적 대응을 통해 정읍에서 모략과 음해를 뿌리째 뽑아내는 계기로 삼겠다오직 시민만 바라보며 시민과 함께 정읍의 단단한 미래를 만드는데 모든 열정을 쏟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