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19-10-18 14:36 (금)
[정읍] 한빛원전 1,3,4호기 현황과 전북의 과제 토론회 개최
상태바
[정읍] 한빛원전 1,3,4호기 현황과 전북의 과제 토론회 개최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19.09.11 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녹색당 권대선 위원장, 정읍시의회 한빛원전특위 김은주 위원장 문제점 송곳 지적
맨좌 권대선 위원장
권대선 위원장

 

[정읍시사]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와 전북도의회 한빛원전대책특별위원회가 지난 5일 전북도의회 2층 의원총회의실에서 ‘한빛원전 1.3.4호기 현황과 전라북도의 과제’를 주제로 70여명의 도민과 함께 토론회를 개최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5월 발생한 한빛1호기 열출력 급증사고, 한빛 4호기의 157cm의 대형 공극 발견, 이외 격납건물에 발견된 230여개의 공극들, 잦은 화재 발생, 윤활유 누설 등 각종 크고 작은 사고가 잇달아 발생하는 한빛 원전으로 인해 도민안전에 대한 불안은 증폭되고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한 신뢰도는 크게 저하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탈핵전북연대와 전북도의회 한빛원전대책특위 공동주최로 심각한 문제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한빛 1.3.4호기의 실태를 상세히 확인하고 한빛원전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이 무엇이고 방사성 사고위험에 대비한 전북의 과제가 무엇인지 또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를 전북도, 도의회, 지역주민, 시민단체가 모여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토론회는 송성환 전북도의장, 이홍락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 대표, 성경찬 전북도의회 한빛원전대책특별위 위원장, 김은주 정읍시의회 한빛원전특위 위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해 원전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1부는 ‘원자력안전과 미래’의 이정윤 대표, 한빛원전대책특별위원회 성경찬 위원장, ‘핵없는세상을 위한 고창군민행동’의 윤종호 운영위원장이 주제 발표를 했다.

이어 김재병 전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이 진행을 맡고 강승구 전라북도 도민안전실장, 권대선 정읍녹색당 운영위원장, 김지은 전북녹색연합 사무국장, 정원익 JTV전주방송 기자가 토론자로 나서며 토론을 이끌어갔다.

첫 번째 주제 발표로 원자력안전과 미래의 이정윤 대표는 ‘한빛 1,3,4호기 안전 실태와 개선 방향’에 대한 주제로 한빛 1,3,4호기 현안과 한빛 1호기 원자로 출력 급증문제, 한빛 3,4호기 증기발생기 문제에 대해 상세히 발표했다.

특히 “한빛 4호기 증기발생기 이물질(망치발견) 사건은 한빛 4호기가 안전하지 않다는 증거”라며 “계속되는 원전 문제와 우리나라 원자력안전의 현실 그리고 안전규제체계가 관료에서 기술중심으로 전환이 시급하다”고 마무리했다.

두 번째 주제 발표로 한빛원전대책특별위원회 성경찬 위원장은 ‘한빛원전사고에 대비한 전북의 현실과 도민안전의 문제’를 주제로 전라북도 방사능 방재체계, 지역자원시설세 개정 등에 대해 발표했다.

성 위원장은 “풍향에 따라 방재 훈련이 진행돼야 하며 즉각적으로 사고가 전북에도 통보돼야 한다”면서 “특히 원전이 비정상적 중지 후 재가동시 지자체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제시했으며 마지막으로 “고준위폐기물 관리정책에 관해 지역주민이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 주제 발표로 ‘핵 없는 세상을 위한 고창군민행동’의 윤종호 운영위원장은 ‘지역주민 입장에서 바라본 한빛원전과 전라북도의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윤 위원장은 “첫 번째로 중대 사고에 대비한 방재대책 마련되어야 하며, 시뮬레이션도 필요하다”고 말하고 “전북도의 방사능 방재 계획 및 예산 확보 방안이 얼마나 추진되었는지 점검과 평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두 번째로 “사고를 내지 않게 할 수 있는 제한이 필요하다”며 기술안전과 주민동의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특히 재가동 주민동의권, 사고 시 지자체 조사, 보고 받을 권한이 있어야 한다고 주지하고 마지막으로 전북 한빛원전민관대책위 구성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이어진 토론에서 강승구 전라북도 도민안전실장은 “선제적 조치를 담은 방재 훈련 메뉴엘의 수정이 필요하며 민관대책위 구성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권대선 정읍녹색당 운영위원장은 “재가동이 능사가 아니고 ‘사고가 나지 않게’ 안전확보가 먼저이며 원안위의 한빛 1호기 재가동 결정을 주민들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지하고 “도의회 한빛 특위가 원전사고 후 재가동할 경우 지자체 주민동의권을 제도화하는 것을 급선무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한빛 1호기 재가동 결정에 대해 “송하진 도지사가 도민의 안전을 위해 재가동 결정이 잘못되었다고 밝혀야 한다”며 “지자체장, 정치인들이 1호기 재가동은 절대 안된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결기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지은 전북녹색연합 사무국장은 “폐쇄가 확실한 사고 예방이며 핵발전소 위험과 핵폐기물 문제의 실상을 알리고 홍보해야 한다”고 했다. 끝으로 정원익 JTV전주방송 기자는 “지역언론의 관심이 적다. 언론반성이 필요하다”며 언론보도 확대의 필요성에 대해 말했다.

그리고 김은주 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특위위원장은 “충분히 다른 에너지 확보가 가능하기에 폐쇄가 대안이며 전북도가 방사능 방재예산을 편성해 한빛원전 사고시 대피소로 지정되어 있는 정읍의 체육관, 학교 강당 등에 방재물품 및 방재약품이 비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전북도와 도의회 그리고 시민단체가 지속적으로 연대하자는 뜻을 모으고 마무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