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19-10-18 14:36 (금)
정읍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에 ‘총력’
상태바
정읍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에 ‘총력’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19.10.0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유입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 100%의 바이러스 출혈성 돼지 전염병으로 지난 9월 17일 파주에서 첫 발생했다.

현재까지 전국에서 6건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종사자와 출입 차량에 대해 전면 이동 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정읍시에 따르면 이에 따라 유진섭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에 나섰고 상황총괄반과 방역대책반, 통제초소반, 환경정비반, 인체감염대책반, 홍보반 등 6개 대책반을 구성해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

시는 지역 내 축산농가와 축산 관련 종사자들에게 현수막과 전광판 등을 통해 행사와 모임 참석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또 방역을 위한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를 24시간 운영에 나서는 등 소독.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양돈 농가와 축사 진출입로를 순회 소독하고 양돈 농가 예찰 활동을 강화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도 가급적 축산농가 출입을 자제 바라며 농가는 의심 가축이 발견되면 즉시 방역 당국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읍 지역에서는 123개 농가가 30만 7천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