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0-01-21 18:22 (화)
[정읍] 청백교직자 청담 두진열 선생 추모문집 발간
상태바
[정읍] 청백교직자 청담 두진열 선생 추모문집 발간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19.12.14 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사] 전 전북도 장학관과 군산초등학교 교장을 지낸 청담(靑潭) 두진열 선생의 문집이 1129일 발간됐다.

문집은 제1부에 당시 후배교직자 및 제자 그리고 지인 등의 35편의 회고글을 수록했고 제2부에는 혁신(革新)되어야 할 교육기술(敎育技術)’ 제목 등 청담선생의 교육논고(論藁)와 산고(散藁) 20여 편이 실려 있다.

3부에는 일기 및 서예(書藝) 휘호가 수록됐다.

문집발간위원장을 맡은 김정준 전 군산금광초 교장과 김조현 전 회현초 교장은 청담선생의 교직생활 문집발간을 축하하며 청담선생은 형식적이고 전시적인 교육을 거부한 참교육자로 전북교육계의 거목(巨木)”이라고 회고했다.

이어 문집발간을 통해 청담선생의 참교육 정신과 청렴한 교육자상을 이어받아 우리교육계가 더욱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축간사에서 청담 선생의 삶과 열정, 인본주의 교육관이 담긴 이 문집을 통해서 사회의 희망의 사다리가 될 참교육의 기틀이 마련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김관영 국회의원(군산)지방의 발전은 교육이다는 청담선생의 교육신념과 같이 교육의 발전을 통해서 우리고장의 발전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축간사를 전했다.

선생의 친족으로는 두창모 전 옥구군교육장을 비롯 두진천 전 군산중앙초 교장, 두창묵 전 교육부 장학관이 있으며 유족으로는 전북과학대 두하영 교수, 두정완 백석문화대교수, 두이영 전 GM대우이사가 있다.

한편 청담(靑潭) 두진열 선생은 군산시 회현면 출신으로 일제강점기말인 19403종 교원시험에 합격해 교육계에 입문했고 1950년 옥구교육구청 장학사와 1960년 전북도 문교사회국 장학관을 역임하면서 해방 및 건국직후 전북초등교육의 행정 분야를 쇄신시키는데 크게 기여한 청백교육자로 평가 받고 있다.

장학관이후 1962년에는 옥구 회현국민학교장, 군산국민학교장 등으로 16년 동안 역임하면서 학생을 사랑하는 참교육 정신과 청렴결백한 교육자상은 후배 교육자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