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0-04-08 18:05 (수)
정읍 정의당 “성추행범은 시민 대표 자격없다. 정읍시의회는 해당 의원 즉각 제명하라”
상태바
정읍 정의당 “성추행범은 시민 대표 자격없다. 정읍시의회는 해당 의원 즉각 제명하라”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0.03.08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원 성추행 검찰 고소사건 관련, 시의회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촉구 회견

 

정읍시의회 K 의원에 대한 성추행 고소사건으로 인해 시민들의 충격과 함께 분노의 목소리가 날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이 때문에 사실여부에 대한 정읍시의회의 공식적인 입장발표를 주문하는 각종 시민단체와 정당들의 성명 및 회견이 봇물터지듯 이어지고 있다.

앞선 지난주에는 전북녹색당에서 가해자에 대한 엄중처벌을 주문하는 성명이 발표돼 불을 지폈다. 또 지난 226() 정의당 정읍시위원회는 정읍시의원 성추행 검찰 고소사건 관련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촉구기자회견을 열고 시의회에 요구사항을 전했다.

오는 33()에는 정읍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공성강화 정읍시민단체연대회의가 오전 11시 정읍시청 3층 브리핑룸에서 이와 관련 기자회견과 항의 방문농성도 예고하고 있어 파장이 심화될 예정이다.

정의당 정읍시위원회(이하 정의당)26일 회견에서 얼마 전 정읍시의원이 동료 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사건은 정읍시민들을 충격과 분노에 빠뜨리기에 충분한 사건이었다고 시민들의 입장을 대변했다.

지방 의회가 출범한 이후 그동안 정읍시의회는 시민들로부터 칭찬을 받는 일보다 비난을 받는 일들이 더 많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는 정의당은 그간의 의혹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정읍시의회가 작년 유럽 해외 연수를 다녀온 이후 정읍 시민들 사이에서는 흉흉한 소문이 돌았다고 전제했다,

정의당은 특히 몇몇 의원들이 유럽 현지에서 성매매가 가능한 업소를 출입했다느니, 호텔에서 금지된 흡연을 하다가 벌금을 냈다느니, 연수에 동행한 정읍시의회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느니, 유럽 현지의 공공장소에서 의원들 간에 고성이 오가는 싸움으로 진상을 부렸다는 등등 이 사건으로 서울의 방송국과 신문사에서 취재차 정읍에 내려왔지만 정확한 물증이 없어서 기사화하지 못했다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정읍정의당은 사실 여부를 떠나서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로 정읍 시민들의 명예와 자존심에 먹칠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정읍시의회는 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자숙하고 또 자숙했어야 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여기에 그런가 하면 정읍시의회 한 의원은 현재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고 들고 그런데 이것으로도 모자라서 이번에는 의원이 동료 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면서 많은 시민들이 너무나 어이가 없어서 할 말을 잃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의원이나 정읍시의회는 시민들에게 어떠한 공식적인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강조하고 이에 분노한 정읍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 정의당 정읍시위원회는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주문했다.

먼저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K 의원은 시민들 앞에 진실이 무엇인지 명명백백하게 공개적으로 밝혀라라고 주문하고 정읍시의회 최낙삼 의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검찰과 법원의 사법적인 판단만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즉시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빠른 시일내 진상조사에 착수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러면서 진상조사 결과 성추행이 사실로 판단된다면 정읍시의회 해당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 또한 해당 의원은 의원직을 스스로 사퇴하고 피해자와 정읍 시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압박했다.

성추행범은 시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정의를 내린 정읍정의당은 정읍시의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하며 형식적인 성폭력 예방 교육을 개선해 근본적으로 의원 스스로의 성인지 감수성을 기를 수 있게 하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정읍시위원회는 이번 성추행 고소사건에 대해 해당 K 의원과 정읍시의회가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11만 정읍 시민들과 함께 눈을 부릅뜨고 지켜볼 것이라고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더불어 코로나 19 예방을 당부하면서도 그러나 이번 성추행 고소사건을 코로나 19 사태를 이용해 슬그머니 덮고 가려고 한다면 정읍 시민들의 거센 비난과 저항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천명했다.

한편 시의원 성추행 고소사건이 불거지자 각계의 성토 소리가 빗발치는 가운데 정읍시의회는 3일 의장단 회의를 열고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향후 시의회의 대응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