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0-07-07 23:59 (화)
[정읍] “성추행 혐의 정읍시의원은 진실 밝히고 의원직 사퇴하라!”
상태바
[정읍] “성추행 혐의 정읍시의원은 진실 밝히고 의원직 사퇴하라!”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0.03.19 0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민연대 시청 앞 1인 시위 등 행동 돌입

 

정읍시의회 남성 K의원에 대한 성추행 혐의 고소에 대해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의 사실여부를 확인하는 성명에 이어 의원직 제명을 촉구하는 1인 시위가 시작됐다.

정읍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공성강화 정읍시민단체연대회의(상임대표 이갑상/ 이하 정읍시민연대)3일 기자회견을 통해 성추행 협의로 고소된 정읍시의원의 진상조사를 통한 의원직 제명을 촉구한 바 있다.

또 정읍시의회와 더불어민주당의 사과와 함께 책임 있는 행동을 요청한 바 있다.

정읍시민연대는 9그러나 기자회견 이후에도 정읍시의회는 윤리특위를 개최하는 등 행동에 착수하기는커녕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한 사과 한마디도 없는 상황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더구나 다음 주부터는 의회 회기가 시작되는데 가해 의원과 피해의원이 같은 상임위원회로 한 공간에서 활동하게 된다는 말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성범죄의 경우 가해자를 피해자로부터 공간분리가 우선돼야 한다. 피해사실 조사도 공간분리 후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읍시민연대는 피해자가 가해자와 얼굴을 맞대야 하는 상황을 정읍시의회가 방치한다는 것은 그만큼 정읍시의회가 성인지 감수성이 없다는 것의 반증이라고 성토했다.

이에 따라 정읍시의회는 지금이라도 당장 성범죄 보호 전문기관과 상의해 신속하게 피해자에 대한 보호조치를 한 후 진상조사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러면서 해당 시의원은 시간이 지나면 다 수그러들겠지하는 마음을 버리고 시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사죄하고 의원직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정읍시민연대는 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지역위원회는 시민연대 기자회견에 대해 성추행 발생당시에는 당원이 아니었고 고소 직후 탈당 처리되어 당원이 아니라며 유감을 표명했다고 전제하고 민주당은 성추행으로 고소된 사건 발생일 기준으로 민주평화당 소속이었던 점을 언급하였는데 그렇다면 민주당은 그러한 성추행 의혹이 있는 인물을 영입한 것에는 책임이 없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받아쳤다.

정읍시민연대는 기자회견에서 성추행 사건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민주당이 당론으로 가해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혀라고 주문했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사실 확인 전에 의원직을 제명하라고 한 것이 아니라 민주당이 책임 있는 집권여당으로서 성추행 시의원에 대해서는 의원직을 제명함으로써 성범죄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라고 요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읍시민연대는 또한 민주당은 집권 여당으로서 정읍시의회 의원 17명 중 탈당한 가해의원을 제외하더라도 14명이 민주당 의원이다. 민주당이 이번 사건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재차 요구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리고 성추행 사건은 가해자나 피해자나 다 상처가 나고 정읍에 창피한 일이니 좋게좋게 넘어가자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 또한 명백한 2차 가해다. 2차 가해는 1차 가해보다 훨씬 더 잔인한 가혹 행위라고 우려했다.

시민연대는 “2차 가해로 피해자가 더한 고통을 느끼지 않고 일상생활로 돌아올 수 있도록 성숙한 시민의식을 다시 한번 호소드린다고 주지했다.

한편 공공성강화 정읍시민단체연대회의 참여단체는 국민TV정읍지회, ()동학농민혁명계승사업회, 민족문제연구소정읍지회, 민주노총 정읍시지부, ()샘고을집강소, 유쾌한작당인정읍(유작정), 전교조 정읍지회, 정읍경실련, 정읍시농민회, 정읍통일연대, 정읍학부모기자단, 정읍혁신학교학부모연대, 정읍세월호시민모임,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정읍지회, 최덕수열사추모사업회가 뜻을 같이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