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0-07-28 22:45 (화)
전북교육청 김승환 교육감 “2021 수능 사정변경 고려해야”
상태바
전북교육청 김승환 교육감 “2021 수능 사정변경 고려해야”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0.06.2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시요강 확정할 때와 상황 달라져… 15일 확대간부회의서 강조

 

[정읍시사]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올해 고3 수험생들의 입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정변경이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 교육감은 15일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일부 대학들이 ‘2021학년도 대학입시전형 세부사항은 110개월 전에 공표됐다면서 이것을 바꾸게 되면 혼란이 발생할 것이다는 입장에 대해 그때와 지금의 상황은 크게 달라졌다면서 사정이 변경됐는데 계속해서 그것만 붙잡고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개인과 개인 사이의 계약도 계약체결 시와 계약실행 시점에 중대한 사안이 발생하면 고려하는 것이라면서 우리나라 교육 정책을 지탱하고 있는 가치관이 단순사고, 기계적인 사고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어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또 김 교육감은 형평성과 공정성의 차이를 설명하면서 우리 사회에서 대입과 관련한 공정성은 굉장히 형식적이고 기회적으로 이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교육감은 형평성은 저울에 두 개의 물건을 올려놓으면 균형을 이루는 것이다. 그러나 공정성은 단순히 무게가 같기만 하면 되는 것이 아니라면서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라 이미 출발선에서부터 현격한 차이가 나는데 같은 문제를 놓고 같이 풀어라하면 공정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육감은 학원에도 QR코드를 적용하는 등 전자장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과 관련 도교육청이나 교육지원청, 직속기관, 학교에서 건강정보 등 민감한 개인정보를 무작정 저장해놓는 사례가 없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