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1-03-07 14:31 (일)
정읍, 전통시장 살리기 공설시장 사용료 50% 감면
상태바
정읍, 전통시장 살리기 공설시장 사용료 50% 감면
  • 변휘원 기자
  • 승인 2021.02.10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설 전통시장 내 상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시에 따르면 전통시장 내 상인 지원대책으로 신태인시장과 연지시장 등 지역 내 2개 공설시장 상가사용료를 50% 감면한다.

전통시장 사용료 감면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악화에 직면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시행하는 정책이다.

작년에는 3월부터 5월까지 30%를 감면했으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올해는 2월부터 12월까지 11개월간 50%를 감면할 계획이다.

공설시장 내 163개 점포가 혜택을 받게 되며 이 경우 매월 293만원을 감면해 연간 약 3,200여 만원이 감면된다.

시는 이번 상가사용료 감면을 통해 운영난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경영 부담과 경영 위축에 따른 상실감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소비시장이 위축되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