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1-04-20 19:45 (화)
[정읍] 송하진 지사 "미래형 상용모빌리티 글로벌 거점 도약“
상태바
[정읍] 송하진 지사 "미래형 상용모빌리티 글로벌 거점 도약“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1.04.07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익산, 완주, 새만금 산단을 연계한 산업단지 대개조로 전북을 미래형 상용모빌리티 글로벌 거점으로 일궈 나가겠습니다”

송하진 지사는 정부 노후 산단 경쟁력강화위원회가 도내 4개 산단을 산업단지 대개조 대상 지역으로 선정한 24일 “내연기관 중심의 자동차 산업에서 미래형 상용모빌리티산업으로의 대전환과 자동차 산업의 지능화, 친환경화, 경량화를 위한 전면적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급속한 산업 여건 변화와 노후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산단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산단 대개조 사업은 미래형 상용모빌리티 글로벌 거점이라는 전북의 비전을 더해 혁신과 성장을 일구겠다는 정부의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

송 지사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산단은 입주기업 대부분이 미래형 상용차 산업과 연관도가 높은 자동차부품, 전장, 뿌리, 에너지, 실증 관련 분야로 구성돼 대개조 효과가 대단히 클 것이다”며 “전북의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을 기술혁신과 산업고도화, 일터 혁신과 인력양성, 그리고 환경에너지 관리 및 공간혁신 등 3가지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실제 대상 산단 4곳은 도내 총 88개 산단 중 입주업체 수의 35%, 생산액 28%, 고용인원 29%를 차지하는 핵심 산단이어서 대개조 사업이 추진되면 질적, 양적 성장과 함께 전북 산업 지형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전망된다.

송하진 지사는 “산단 대개조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2024년까지 39개 사업에 4,945억원을 투자해 산업구조를 개편하고 기술혁신을 추동하겠다”며 “이를 통해 국내 중대형 상용차의 94%를 점유 중인 전북의 상용차산업 구조의 30%를 미래형 상용 모빌리티로 전환하고 수출 비중은 10%까지 확대하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산단 대개조의 비전이 실현되면 매출액은 1조6천억원, 수출액은 1천억원이 달성되며 고용효과도 1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송 지사는 이번 산단 대개조 사업 선정은 코로나19에 지친 도민을 위로하고 전북 대도약을 한 발 앞당길 희망의 길이자 전북의 산업을 미래신산업으로 체질 개선하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산업화 과정에서 뒤졌던 전북은 이제 미래를 향한 확실한 비전을 갖고 견고하고도 믿음직스러운 큰 걸음을 내디디고 있다”며 “우리 도는 탄소융복합산업과 수소산업, 그리고 그린모빌리티 산업을 통해 지역경제의 회복과 혁신, 도약을 위한 과정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북은 지난 2월 탄소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에 이어 이번에 산단 대개조 사업에 선정돼 산업단지를 거점으로 진행하는 대규모 사업을 연달아 추진하게 됐다.

또 최근에는 국내 수소산업의 최고 핵심기관인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를 유치하는 등 지속적인 성과를 도출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