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1-10-20 20:17 (수)
정읍 농업기술센터 돌발해충 공동방제 총력
상태바
정읍 농업기술센터 돌발해충 공동방제 총력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1.10.13 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 농업기술센터가 농경지와 산림지에 피해를 주는 돌발해충(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의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센터에 따르면 과수에 극심한 피해를 주는 돌발해충은 5월 중·하순에 부화해 7~8월에 성충이 돼 8월 하순부터 9월까지 알을 낳고 죽게 된다.

봄에 깨어난 돌발해충은 농작물의 잎, 줄기 등의 즙액을 빨아 먹거나 배설물로 과실의 상품성을 떨어뜨리고, 결과지에 산란해 농가에 큰 피해를 준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센터는 산림녹지과와 협업체계를 갖추고 913일부터 105일까지를 돌발해충 공동방제 기간을 정했다.

지난달 24일에는 호남고속도로 정읍휴게소 하행 인근 농경지와 산림지 3ha에 대한 공동방제도 추진했다.

또 돌발해충 산란기에 대비해 지난 3월 월동난을 조사하고 사과와 배 등 8개 작목 256ha 과수 농가에 공동방제 약제를 공급했다.

특히 전년도에 돌발해충 발생이 많았던 산림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입암면, 칠보면 등 5개 읍면동에 끈끈이 트랩을 지원해 산란기를 앞둔 성충을 포획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