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3-02-02 06:54 (목)
[정읍] 전북환경본부 설명절 ‘과대포장·분리배출표시 합동점검’
상태바
[정읍] 전북환경본부 설명절 ‘과대포장·분리배출표시 합동점검’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3.01.20 0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환경공단 전북환경본부가 지난 110일부터 18일까지 전북도 및 전주시 외 5개 시(익산시, 군산시, 정읍시, 김제시, 남원시)함께 지역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2023년 설명절 과대포장·분리배출표시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전북환경본부(본부장 안병용)에 따르면 주요 점검품목은 포장규칙 적용대상 제품 중 선물세트류 [화장품류, 주류, 제과류, 완구류, 1차식품(종합제품)] 등이며 포장방법(포장공간비율, 포장횟수) 및 분리배출 표시 적정 기준을 준수하는지 집중 점검했다.

과대포장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제조사 등에 검사 성적서를 제출하도록 지자체에서 포장검사 명령을 하고 있으며 정해진 기간내에 포장검사 성적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법적 기준을 초과한 경우에는 1회 위반시 100만원부터 최대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분리배출표시 의무대상 품목(종이팩, 금속캔, 유리병, 합성수지 재질 포장재, 합성수지재질의 1회용 봉투·쇼핑백 등)에 기준 및 표시방법에 따른 적정 표기를 하지 않거나 의무 비대상 품목에 자율적으로 분리배출 표시를 하고자 하는 경우 한국환경공단 승인없이 임의 표기한 경우에도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지자체)이 이뤄진다.

전북환경본부 안병용 본부장은 불필요한 자원낭비와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서는 과대포장을 줄이고 올바른 분리배출을 실천하려는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