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4-02-25 18:32 (일)
[정읍] 전북도, 최대 규모 이차전지 안전기술 개발ㆍ평가ㆍ인증센터 구축 협약
상태바
[정읍] 전북도, 최대 규모 이차전지 안전기술 개발ㆍ평가ㆍ인증센터 구축 협약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3.05.2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와 전북대학교, 한국전기안전공사, 전북테크노파크는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최초로 이차전지 생산에서 폐배터리 재활용까지 이르는 전주기 안성 확보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도에 따르면 16전북도청에서 김관영 전북도지사, 송철규 전북대 연구부총장, 박지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이규택 전북테크노파크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차전지 안전기술 개발ㆍ평가ㆍ인증센터를 최대 규모로 구축·운영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이차전지 안전술 개발ㆍ평가ㆍ인증 센터 구축 운영, 이차전지 생애 전주기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 연구개발과 활용, 차전지 벨류체인 중심의 산업육성과 전문가 양성 협력 등이다.

전북도·전북대·한국전기안전공사·전북TP는 이차전지 안전기술 개발ㆍ평가ㆍ인증 센터를 전국 최대 규모로 구축해 이차전지 제조ㆍ조립, 시스템 설계, 현장설치, 유지보수, 페배터리 재활용 등 전주기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이차전지 표준화, 인증 평가 기반을 마련하고 관련 전문인력 양성과 이차전지 산업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전북도는 이차전지 산업을 새로운 미래성장의 동력으로 삼고 만금을 이차전지 특화단지로 지정, 이차전지 산업의 허브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으로 이차전지의 안전성을 선도적으로 담보할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져, 새만금을 이차전지 산업육성 전진기지로 조성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이차전지 중심의 에너지 저장기술 활용에 대안전 핵심기술 공유 기반을 마련하고 관련 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센터를 구축운영함으로써 이차전지 전주기 안전성을 확보해 이차전지 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박지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전북도와 전북대학교, 전북테크노파크함께 실효성 있는 업무협약으로 이차전지 생애 전주기 안전성 확보를 통해 이차전지 산업을 전북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고 안전한 국가 심소재 공급망을 유지,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하는 데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영 도지사는 전북도는 K-배터리의 선구자인 선양국 한양대학교 교수를 비롯해 고의 전문가 26명을 이차전지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했다. 이차전지 특화단지 전북 유치를 위한 범도민의 역량을 총결집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전기안전공사와의 협약을 통해 이차전지 제조, 설치, 유지보수 등 전주기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이는 전북이 산업과 안전의 균형발전을 추구할 기반을 마련, 이차전지 특화단지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