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4-06-12 02:57 (수)
내장산 단풍 이번 주 절정
상태바
내장산 단풍 이번 주 절정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3.11.15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 내장산 단풍이 이번 주말 절정을 만산홍엽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붉게 물든 내장산은 그 다음 주까지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할 전망이다.

당초 내장산 단풍은 10월 말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했으나 평균기온 상승과 불볕더위 등 이상기후로 절정 시기가 늦어지고 있다고 산림청 등은 설명했다.

흔히 단풍나무는 한 종류만 있는 것으로 알기 쉽지만, 나뭇잎과 모양 등에 따라 모두 종이 다르다. 예를 들어 고로쇠나무 등의 잎은 손바닥 형상을 띄며 5~7개의 갈래가 있지만, 신나무는 3, 당단풍은 9~10개로 갈라지는 것이 특징이다.

산홍(山紅), 수홍(水紅), 인홍(人紅)의 내장산에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고 있는 단풍나무 중 당단풍, 좁은단풍, 털참단풍, 고로쇠, 왕고로쇠, 신나무, 복자기 등 총 11종이 서식하고 있다.

특히 내장산 단풍은 아기 손처럼 잎이 작고 진한 붉은 빛을 띠어 애기단풍으로 불리기도 한다.

일주문에서 내장사에 이르는 단풍터널은 내장산 단풍 풍경 중 단연 으뜸이다. 108주의 단풍나무에서 뿜어내는 붉은 가을정취와 천년고찰이 주는 편안함과 고즈넉함이 만나 관광객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정자에 날개가 돋아 승천했다는 전설이 깃든 우화정과 어우러지는 단풍의 풍경은 한 폭의 수채화 같은 느낌을 준다. 우화정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곳에 있는 케이블카를 타고 내장산 풍경을 감상하면 하늘에서만 볼 수 있는 숨겨진 풍경을 볼 수 있어 감탄이 절로 나온다.

시 관계자는 이번 주말에 내장산의 단풍이 절정을 이뤄 아름다운 가을풍경을 볼 수 있겠지만 비가 예보돼 있어 잎이 빨리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하루빨리 내장산에 방문해 눈부신 단풍 풍경을 가진 내장산의 화려한 정취를 감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