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4-06-12 02:57 (수)
[정읍]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전북특별자치도 교육발전특구 선정 쾌거
상태바
[정읍]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전북특별자치도 교육발전특구 선정 쾌거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4.03.13 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과 전북자치도, 시·군, 대학, 기업의 연대와 협력을 통한 최고의 결실

[정읍시사]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과 전북특별자치도가 교육부 주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 공모에 공동으로 신청한 결과, 최종 시범지역으로 도와 5개 시군(익산, 남원, 완주, 무주, 부안)이 모두 선정됐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와 교육청, 대학, 지역기업이 서로 협력, 지원해 공교육을 통한 지역인재 양성으로 지역발전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으로 전국 15개 시도, 94개 기초지자체가 신청하여 열띤 경쟁을 벌였다.

교육청과 전북자치도는 익산, 남원, 완주, 무주, 부안 5개 시군과 함께 머물고 싶은 글로벌 생명경제 교육도시, 전북특별자치도라는 비전을 목표로 지난 28일 공모를 신청한 결과, 최종 선정 대상에 포함됐다.

교육청과 전북자치도는 청년인구 유출방지와 지역소멸위기의 해법은 교육에 있다고 보고 교육청, , 대학, 기업 등과 교육발전특구 지역협력체를 구성, 각 시군 지역 여건에 맞는 특구 모델을 발굴했다.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 공청회 등을 거쳐 교육청, , ·, 대학, 기업 유관기관들을 하나로 모으기 위한 협약을 21일 체결하는 등 공모 신청을 위해 빈틈없는 준비로 대비해왔다.

교육청과 전북자치도가 공동으로 제출한 교육발전특구 사업에는 지역 책임 돌봄 시스템구축 지역주도 공교육혁신 지역 정주형 전문인력 양성 지역 교육 국제화 4대 추진전략을 목표로 10대 세부과제가 담겨있다.

서거석 교육감은 전북교육이 당면한 학령인구 감소 문제 극복을 위해서는 교육기관, 지자체, 기업, 지역사회가 협력해야 하고 1차 선정된 지역에 예산 지원과 특례발굴 지원으로 전북으로 찾아오는 교육, 전북교육을 한국의 중심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다. 전북 교육발전특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델로 자리잡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지역의 여건에 맞는 교육 발전모델 발굴을 위해 도와 시·, 교육청과 대학, 기업 등 지역 주체들이 뜻을 같이하고 서로가 연대하고 힘을 모으면 이겨낼 수 있다는 연대의 힘을 보여준 최고의 성과다라며 교육발전특구를 통해 지역의 인재가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이번 1차 공모에 선정된 5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통해 사업 실행계획을 구체화하고 3년간 시범지역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