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4-07-26 04:03 (금)
[정읍] 전북자치도 감사위원회 도정홍보사업 관련 감사결과 발표
상태바
[정읍] 전북자치도 감사위원회 도정홍보사업 관련 감사결과 발표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4.07.0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업체에 특혜 제공하고 공문서를 위조 및 배임행위 등을 한 A공무원 ‘중징계’ 처분 요구
A공무원 및 A공무원과 공모해 부정행위에 적극 가담한 2개 업체 ‘수사의뢰’

북특별자치도 감사위원회는 최근 도의회에서 제기한 도정홍보사업관련 감사결과를 628()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이번 감사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전북자치도에서 추진한 도정홍보사업 31건을 조사범위로 정하고 언론에 제기된 바와 같이 특정업체에 특혜를 제공했는지 여부 등 도정홍보사업 추진의 적정 여부에 초점을 두고 감사를 실시했다.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627일 감사위원회 심의 후 도정홍보사업특정감사 결과를 확정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감사결과 도정홍보사업 담당공무원 A는 특정업체에 특혜를 제공하는 등 총 16건의 위반사항이 확인됐다.

첫째 AB업체 대표 K와 공모해 6(110백만원)의 사업에 대해 5개 업체 명의만 빌려 계약을 체결한 후 실제로는 B업체 대표 K와 업무를 추진하는 등 특혜를 제공했다.

둘째, B업체, C업체, D업체와 공모해 3건의 사업(67백만원)에 대해 공문서를 허위로 작성하는 방법 등으로 위 3개 업체에게 약 6백여 만원의 부당한 이익을 줬다.

셋째, 도정홍보사업 7건에 대해 수수료가 부과되지 않는 광고물제작비를 수수료가 부과되는 정부광고료에 포함시켜 약 8백여 만원을 과다 지급했다.

이와 같이 담당 업무를 소홀히 하였을 뿐만 아니라 업체에 부당한 이익 및 특혜를 제공한 A에 대해 중징계처분을 요구하고 A공무원 및 A공무원과 공모해 부정행위에 적극 가담한 2업체에 대해서는 수사의뢰를 통해 관련 범죄혐의에 대한 의혹을 철저히 밝히기로 결정했다.

또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해 담당공무원이 부패행위를 저지르게 원인을 제공한 관리자들에 대해서도 신분상 문책을 할 예정이다.

전북자치도 감사위원회 양충모 위원장은 앞으로 부패행위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통제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관련 기관에 대하여 엄중 경고 조치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도록 통보할 계획이다 비위공직자에 대해서는 성역없이 엄정 조치하고 반부패청렴교육 등을 통해 청렴하고 부패없는 전북특별자치도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