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0-08-11 13:00 (화)
[정읍] 불과 5분간 음식점서 스쳤는데 ‘확진’… “방심하다 후회할 일 생긴다”
상태바
[정읍] 불과 5분간 음식점서 스쳤는데 ‘확진’… “방심하다 후회할 일 생긴다”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0.06.2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22번째 코로나19 확진자 감염원 추정- 대전 50번, 55번 확진자 12일 전주 내방
대전 확진자 도내 방문판매설명회 참석 후 전주 음식점서 전북 확진자와 동시간 이용
정읍시 전경
정읍시 전경
전북도 보건당국 관계자
전북도 보건당국 관계자

 

정읍, 더워서.. 다른 사람들이 안해서..

최근 코로나19 감염세가 끝나기나 한냥 가벼운 핑곗거리로 거리두기나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아파트 엘리베이터나 집에서 가까운 거리의 동선은 아예 집안에서처럼 거리낌이 없다.

결국 이러한 소홀함은 또다시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

전주 모 식당에서 불과 5분 동안 동선이 겹친 사람이 확진을 받아 방역 당국이 초긴장하고 있다.

정읍이라고 절대 예외는 될 수 없다. 아직 발생하지 않은 것뿐이다. 대책은 스스로의 방역의식이 최선이다.

20일 전북도는 도내 22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로 알려진 여고생의 감염원을 대전 50번과 55번 확진자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전북도에 따르면 1916시 대전시 역학조사반이 전북도 역학조사팀으로 보내온 GPS 추적 등에 따라 대전 50, 55번 확진자가 지난 1213:30~18:00 전주 신시가지 A건물 6층에서 80여명이 모인 방문판매설명회에 참석한 데 이어 17:15~17:44에는 같은 건물 1층 음식점에서 식사한 것을 확인했다.

이는 도내 22번째 확진자가 같은 날 해당 음식점에서 머물렀던 시간과 일정부분 겹치는 것으로 전북도가 이같이 추정하게 된 배경이 됐다.

대전 50번 확진자는 613일 증상이 시작, 6. 16일 확진, 55번 확진자는 614일 증상이 시작, 17일 확진되어 치료 중으로 대전시 역학조사 당시 전주 방문력을 진술하지 않았고 뒤늦게 GPS 자료를 통해 전주 방문력이 확인돼 대전시에서 이를 알려왔다.

이로써 전북도의 22번 확진자와 61217:15~17:20, 5분간 동선이 겹치는 것이 확인됐다.

도는 대전 확진자와의 겹치는 동선이 짧은 시간이나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징상 감염이 가능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도내 22번 확진자의 감염원으로 추정하게 된 것.

대전 5055번 확진자는 1213:30~18:00에 진행됐던 전주 신시가지 방문판매설명회 참석차 자차로 이동했으며 설명회에는 서울, 대전, 부산 등 여러 지역 사람이 참석한 것으로 일부 확인됐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지난 12일 도내 참석자 파악을 위해 20일 재난문자를 발송했고 방문자 확인 시 즉시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방문판매설명회 관계자가 도 역학조사에 일부 명단만을 제공했으나 해당 건물 출입자에 대한 CCTV 확인 결과 80여명이 참석하였음을 확인함에 따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183항에 의거 고발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