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1-04-20 19:45 (화)
[정읍] 윤준병 '청문회 9개 증인기업 중대재해 사고 위험 심각'
상태바
[정읍] 윤준병 '청문회 9개 증인기업 중대재해 사고 위험 심각'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1.02.26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2020 산재 관련 청문회 증인 9개 기업별 중대재해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9개 기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고는 총 128명으로 사망 103, 부상 25명으로 나타났다.

중대재해 사망사고의 경우 전체 103명 중 82.5%에 해당하는 85명이 하청 노동자였으며 나머지 18명만이 원청 노동자였다.

부상의 경우 전체 25명 모두 하청 노동자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중대재해의 위험이 원청에서 하청으로 전가되고 있었다.

9개 증인기업별로 보면 포스코건설이 사망 23, 부상 14명 등 총 3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37명 모두 하청 노동자(100%)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중대재해 사고에 있어 하청 노동자의 비중이 높은 곳은 현대건설(90.0%, 20명 중 하청 18), GS건설(89.3%, 28명 중 하청 25), 포스코제철(77.8%, 18명 중 하청 14) 순이었다.

윤준병 의원은 지난 1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2022년 시행을 앞둔 가운데 산재 청문회 증인 대상 9개 기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망사고의 82.5%가 하청노동자인 것으로 나타났다중대재해에 대한 위험을 하청에 전가하다 보니 부실한 안전 관리로 인한 중대재해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위험의 외주화·죽음의 외주화 문제 근절과 위험에 노출된 하청노동자들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중대재해법의 시행을 앞두고 있으므로 원청 경영책임자의 하청업체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및 이행 조치 등 안전·보건 확보 의무를 보다 충실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