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0-07-28 22:45 (화)
전북도 메가트렌드 변화 및 국가 주요이슈 반영 종합계획 초안 마련
상태바
전북도 메가트렌드 변화 및 국가 주요이슈 반영 종합계획 초안 마련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0.06.2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차 전라북도 종합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정읍시사] 전북도가 19일 오후 4시 도청 중회의실에서 기획조정실장 주재로 도의 장기적인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4차 전라북도 종합계획(2021~2040)수립 용역 1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에 따르면4차 전라북도 종합계획은 상위계획인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을 도 단위에서 구체화한 것으로 도지사가 수립하는 지역발전 관련 법정계획이며 전라북도의 비전과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종합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도 실국장, 전북연구원 연구진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라북도 종합계획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수렴과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초안에는 인구감소 저성장시대, 4차 산업혁명 기술 시대 등 메가트렌드 변화와 자율적 지역연대 발전과 포스트 코로나 등 국가주요 이슈에 대응하고 도민 의견수렴을 거쳐 나온 혁신성장의 정책수요를 반영하여 비전과 목표,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먼저 비전으로 상생혁신의 신문명 시대, 웅비하는 전북을 제시하고 3대 목표로 농 융합 생태문명 수도, 스마트 농생명신산업 거점, 문화관광 거점, 글로벌 SOC를 설정했다.

또한 비전과 목표 달성을 위한 방안으로 7대 추진전략 23개 과제를 설정하고 각 과제별 세부추진과제를 수립했다.

이번 중간보고회는 초안에 대한 논의인 만큼 목표 달성에 적합한 추진전략 및 과제 설정에 대한 집중 논의가 있었으며 각 부문별 세부과제에 대한 타당성 등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전북도와 연구원에서는 이번 보고회에서 나온 의견 등을 종합 검토해 실국, 시군과 세부내용을 협의할 계획이며 종합계획 수립 자문단 등 관련 전문가 회의를 통해 수정보완할 계획이다. 또 국토계획평가협의회(6.24)를 통해 세부 평가기준 및 평가방법을 결정하고 자체평가를 실시해 국토종합계획과의 정합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강승구 기획조정실장은 도 종합계획은 국토종합계획을 구체화한 계획이자 지역의 특성화된 발전을 유도하는 계획이라며 각 부문별 중장기 계획을 포괄하고 하위계획의 지침이 될 수 있도록 가다듬어 전북의 미래 20년을 견인할 수 있도록 더욱 내실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