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1-04-20 19:45 (화)
[정읍] 김철수 도의원 전북TP 쇄신책 촉구
상태바
[정읍] 김철수 도의원 전북TP 쇄신책 촉구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1.04.0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사] 전북의 산업과학기술 혁신거점기관인 전북테크노파크(TP)의 미숙하고 안이한 경영관리가 도마 위에 올라 기관 쇄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도의회에서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김철수 농산업경제위원장(정읍1, 더불어민주당)은 17일 379회 임시회 도정질문을 통해 “도내 경제상황이 어려운 상황에서 이를 개선하기 위해 앞장서야 할 전북TP가 미숙하고 무능한 기관운영과 도덕적 해이에 빠져 혁신거점기관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며 기관 쇄신을 위한 도 차원의 대수술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전북TP는 기존 직원보다 늦게 입사한 후임의 연봉이 더 많은 연봉 역전 현상이 발생하는 등 매끄럽지 못한 기관 운영으로 이미 한 차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그런데 전북TP가 이를 해결하는 사후처리 과정에서 자체 문제해결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담당자들의 위법·부당한 업무처리가 특별감사에서 사실로 드러나는 등 총체적 부실이 확인됐다는 게 김 위원장의 설명이다.

김 위원장은 “외부용역에 의존해 내부 보수체계 문제를 해결하려는 TP의 무능과 무책임도 문제지만 용역을 경영평가 수행기관인 한국능률협회컨설팅에 맡겨 평가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침해한 점은 더 심각한 문제”라면서 TP의 경영방식과 도덕적 해이를 질타했다.

지난 1년간 전북TP는 종합경영진단, 경영실적관리 코칭, 보수체계 개선 등 기관경영 관련 용역 3건을 모두 한국능률협회(컨설팅)에 맡겨 수행했다.

능률협회컨설팅은 최근 3년 연속 도 경영평가를 수행한 기관으로 확인됐는데 평가기관에 용역을 줘서 환심을 사기 위한 꼼수라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전북TP의 과도한 외부용역 의존도와 조례 규정 위반 문제도 불거졌다.

TP의 일반용역비 지출내역을 보면 2018년 2억원 가량에서 2020년 8억원을 초과하며 불과 2년 만에 4배 가까이 급증할 정도로 용역 의존도가 심각했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TP는 2년 동안 48건의 용역을 추진했지만 용역심의위원회를 통한 과제는 30건으로 나머지 18건은 심의위를 거치지도 않았다.

전북TP의 제멋대로 식 기관 운영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조례 규정 위반으로까지 이어졌다. 「전라북도 출자·출연 기관 등의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TP는 매년 직원채용계획과 예결산서를 소관 상임위에 제출해야 하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관련 계획은 미제출된 상태고 예산서는 기한을 넘겨 제출됐다.

김 위원장은 “도내 주력산업이 연이은 가동중단과 공장폐쇄로 침체의 늪에 빠진 상황에서 전담기관인 전북테크노파크가 안이하고 독단적인 경영으로 총체적 부실을 드러냈다”면서 전북도를 상대로 기관 쇄신책 마련을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