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방문자수 : 0명
UPDATED. 2021-09-22 03:49 (수)
정읍 부전~칠보 국지도 49호선 2차로 개량사업 기재부 예타 통과
상태바
정읍 부전~칠보 국지도 49호선 2차로 개량사업 기재부 예타 통과
  • 변재윤 대표기자
  • 승인 2021.09.03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맞춰 정읍 부전동에서 칠보면 시산리를 잇는 국지도 49호선 2차로 개량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시에 따르면 부전~칠보 간 도로는 총연장 10.922차선 도로다. 시는 사업비 1,080억원(국비 720억원, 도비 360억원)을 투입해 협소한 차로 폭과 위험한 도로 선형 개량에 나선다.

개량사업이 완료되면 무성서원과 내장산 등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쾌적한 도로 환경을 제공하고 인근지역 접근성과 이동 쾌적성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노선의 급경사를 완화하고 원활한 통행성과 함께 주민 안전성도 확보해 교통사고 예방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은 기재부 경제성 분석에서 차량 통행량과 인구수 등 객관적 통계지표가 매우 낮은 상황이었다. 이를 감안하면 이번 예비타당성 통과는 최고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사업 추진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유진섭 시장은 예타 통과 사업에 부전동에서 칠보를 잇는 국지도 49호선 개량사업이 포함된 만큼 하루빨리 착공될 수 있도록 국회와 중앙부처를 오가며 국가 예산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지난 24일 국도·국지도 5개년 건설계획() 후보 사업 중 총사업비가 500억원 이상인 사업의 예타 통과 여부를 심사한 결과, 부전~칠보 2차로 개량사업을 포함한 전국 56개 사업을 통과시켰다.

국토부는 9월 중 도로 정책 심의위원회를 통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2021~2025)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